인양 크레인, 침몰현장 도착…"남은변수 선체결속"(종합2보)
인양 크레인, 침몰현장 도착…"남은변수 선체결속"(종합2보)
  • 양해수
  • 승인 2019.06.08 0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현지시간) 유람선 ‘허블레아니’ 선체인양에 투입될 크레인선 '클라크 아담'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사고현장 부근에 도착했다. 사진은 이날 '클라크 아담'이 이동하는데 방향타 역할을 한 세인트플로리안호. 2019.6.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부다페스트=뉴스1) 민선희 기자,유경선 기자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33명을 태우고 가라앉은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할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7일(현지시간) 아르파드 다리와 머르기트 다리 통과에 성공했다. 인양을 위한 한 고비는 넘은 셈이다.

'클라크 아담'은 이날 오후 2시20분쯤 정박해 있던 닙시겟지역에서 출발해 오후 2시50분쯤 머르기트 다리를 통과한 뒤 2시55분쯤 사고지점 부근에 도착해 인양을 위한 준비모드에 들어갔다.

앞서 클라크 아담은 지난 5일 코마롬 지역에서 출발했다가, 아르파드 다리와 머르기트 다리를 앞두고 닙시겟에 정박했었다. 다뉴브강 수위가 충분히 내려가지 않아 다리 통과가 어렵다는 이유였다.

대응팀에 따르면 머르기트 다리의 경우 아치형으로 가운데 공간은 충분하나, 좌우 측은 높이가 낮아 통과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헝가리 측은 크레인을 아치 중앙으로 정확하게 이동시킬 방법을 고민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응팀은 크레인이 이르면 8일 저녁쯤 도착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송순근 주헝가리대사관 국방무관은 "헝가리 당국이 꼭지점 부분으로 배를 지나가게 하기 위해 예인선 '센트플로리안'을 크레인 앞쪽에 연결하는 방법을 썼다"며 "예인선이 앞쪽에서 방향타역할을 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사고지점에서는 잠수부들이 투입돼 선체결속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4곳에 유도파이프 와이어를 설치하는 작업이 완료된 상태다. 현재 나머지 와이어를 연결하는 작업과 시신 유실방지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송 국방무관은 "유도파이프 4개 중 하나가 중간에 들어가다 걸려서 수압을 쏘는 장비를 동원하느라 시간이 조금 소요됐다"며 "굵기가 더 굵은 실제 와이어를 넣는 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크레인이 일찍 도착하기는 했지만, 와이어를 결속하고 고리를 연결하는 작업이 사흘 안에 될지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현재 인양 목표는 일요일(9일)"이라고 밝혔다.

인양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실종자 유실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됐다.

송 국방무관은 "수중수색 결과 중간부분 출입문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파손부분에 그물망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선실 창문에 바(bar)나 체인을 고정하고, 사고지점 바로 아래 쪽에 브이(V)자 대형으로 보트를 대기시켜 실종자들이 유실되지 않도록 대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