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험 환자 코로나바이러스 병원비 정부 지급 추진
비보험 환자 코로나바이러스 병원비 정부 지급 추진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04.04 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지난 2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비보험 환자의 치료비용 지원을 위해 1천억 달러 규모 연방기금 중 일부를 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출저: Gage Skidmore on Flickr)

정부가 비보험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및 치료 비용을 대신 지급해줄 전망입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2일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고, 치료를 받는 비용을 걱정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비보험 환자의 치료비용 지원을 위해 1천억 달러 규모 연방기금 중 일부를 배정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비는 정부가 병원에 직접 지급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관계자들은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이 3일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최근 의회에서 통과된 2조2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 가운데는 1천억 달러가 병원 기금으로 책정돼 있는데 백악관의 코로나바이러스 태스크포스는 이 중 일부를 비보험자들을 위해 사용하는 안을 준비해왔습니다.

그동안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속에 실업자가 쏟아지면서 일자리와 동시에 의료보험 혜택을 잃은 실업자들을 위해 버락 오바마 전임 정권에서 도입한 의료보험체계인 '오바마케어' 추가 신청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현 정부가 최근 이를 거절하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