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또다른 급증 감당 못 해"…일부 주 양성비율 상승 경고
파우치 "또다른 급증 감당 못 해"…일부 주 양성비율 상승 경고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08.01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28일 오하이오·인디애나·테네시·켄터키 주를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 지역으로 꼽았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의 새 확산지로 꼽히는 플로리다·텍사스·애리조나·캘리포니아 주와 관련해 "바라건대 그들은 정점에 도달했고 (환자 수 상승 곡선이) 다시 내려오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데비 벅스 조정관도 지난 24일 "이들 주요 4개 주에서 (환자 수 상승 곡선이) 일부 평탄화하는 것을 이미 보기 시작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대신 자신이 우려하는 것은 다른 주라며 오하이오·인디애나·테네시·켄터키 등 4곳을 지목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들 주가 코로나19 검사 건수 대비 환자의 비율이 올라가기 시작했다며 "이는 정말로 조심해야 한다는 확실한 신호"라고 말했습니다.

벅스 조정관도 최근 테네시주 등을 방문해 양성 판정 비율이 상승하고 있다며 신속한 조치를 주문한 바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