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73% "중국 싫다"…미중 충돌 속 반중감정 최고조
미국인 73% "중국 싫다"…미중 충돌 속 반중감정 최고조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08.01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Pixabay

 

미국에서 반(反)중국 감정이 최고조에 달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책임론과 홍콩·신장 인권 문제 등을 놓고 중국에 대한 반감이 극도로 높아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의 설문 결과 중국에 부정적인 인식을 가진 미국인은 73%로 4명 가운데 3명꼴이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1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이 기관이 해당 문항에 대해 설문 조사한 15년 이래 최고치입니다.

중국에 '매우 부정적'이라고 답변한 사람 역시 사상 최고인 42%로 지난해 봄(23%)의 2배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퓨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64%는 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잘못했다고 봤다. 응답자의 78%는 바이러스가 우한(武漢) 밖으로 퍼져 세계로 확산한 것이 중국 정부 탓이라고 여겼습니다.

국제 문제에서 중국 지도자 시진핑 주석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은 77%에 이르렀는데 이 수치는 지난해보다 27% 포인트 높아진 것입니다.

대부분의 미국인은 미국이 중국의 인권 침해에 강하게 대응하는 것을 지지했습니다.

퓨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73%의 미국인은 미국이 경제 관계 악화를 무릅쓰고서라도 중국 내 인권 신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공화당원이 민주당원보다 중국에 대해 훨씬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습니다.

이번 조사는 미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6월 16일∼7월 14일 이뤄졌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