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UAE·바레인, 15일 백악관서 관계 정상화 서명
이스라엘·UAE·바레인, 15일 백악관서 관계 정상화 서명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09.1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이 오는 15일 낮 12시 워싱턴 백악관에서 관계 정상화 서명식을 엽니다.

이들의 관계 정상화는 ‘반(反)이란 전선’을 구축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재했습니다.

14일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과 UAE WAM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오슬로협정을 맺은 백악관 남쪽 잔디밭에서 거행될 서명식에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셰이크 압둘라 빈 자예드 알나흐얀 UAE 외무장관, 압둘라티프 알 자야니 바레인 외무장관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바레인 BNA통신은 트럼프 대통령도 참석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스라엘 채널12에 따르면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외빈 700명이 참석합니다.

TOI는 트럼프 행정부가 다른 아랍국가 대표들의 참석을 독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랍국가들이 트럼프 행정부 주도로 이뤄지는 이스라엘과 아랍국가간 관계 정상화를 암묵적으로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주겠다는 취지에서입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14일 화상 성명에서 “우리는 이 순간을 위해 수년간 노력해왔습니다.

그 순간이 내일 온다”며 “이는 중동 역사 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역사에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모든 이스라엘 국민에게 거대한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자평했습니다.

그는 많은 사람이 참여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스라엘과 UAE, 이스라엘과 바레인간 합의문 전문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스라엘은 14일 공식 브리핑에서 “네타냐후 총리가 UAE와는 평화조약(peace treaty)‘을, 바레인과는 별도 ’평화선언(declaration of peace)‘에 서명할 것”이라고 공지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설명에 따르면 전자는 의회의 승인이 필요한 국제법상 조약인 반면 후자는 평화에 대한 약속을 담은 공동성명에 불과합니다.

아울러 이스라엘 당국자는 “이집트, 요르단과 맺은 조약과 달리 UAE와 조약은 전쟁 상태(state of war)를 종식시키는 것은 아니다”고도 했습니다.

TOI는 이스라엘 당국자가 UAE, 바레인간 합의문에 팔레스타인 문제에 대한 이스라엘의 약속이 담겨있는지는 함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스라엘 언론에 “이는 민감한 문제”라면서 “세부적인 내용은 사전에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다양한 분야 협력이 언급돼 있다고도 했습니다.

이밖에 네타냐후 총리는 관계 정상화 협약 한시간 전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나섭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前) 부통령과 회동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이스라엘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바이든 캠프도 TOI의 관련 문의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