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앱 '틱톡(TikTok)', 매각 대신 오라클과 기술 협력 방안 전환
중국 앱 '틱톡(TikTok)', 매각 대신 오라클과 기술 협력 방안 전환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09.16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이 매각 대신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과의 기술 협력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사업 부문을 매각하라고 압박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수용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에 따르면 오라클은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가 재무부에 오라클이 '신뢰할 수 있는 기술 제공자' 역할을 한다는 내용의 제안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회사 모두 세부사항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를 두고 재무부는 오라클과 바이트댄스 간 협정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번주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에서 내용을 본 이후 대통령에게 건의해 함께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선택 수용할 권한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