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6만명… “공중보건 역사상 최악의 시기”
신규 확진 6만명… “공중보건 역사상 최악의 시기”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10.1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재확산세가 가팔라지며 하루 신규 환자가 6만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CNN 방송은 존스홉킨스대학 통계를 인용해 14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5만9494명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보도했습니다.

이는 지난 8월 14일 6만4601명의 신규 환자가 나온 이후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는 약 한 달 전인 9월 7일 2만456명으로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인 이후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피터 호테즈 원장은 “이는 매우 불길한 징조다. 우리는 몹시 나쁜 가을과 겨울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그리고 현대 미국 공중보건사에서 최악의 시기 중 하나에 돌입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이달 11일 이후 21개 주에서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일리노이·유타·웨스트버지니아·오리건·오하이오·와이오밍·노스 및 사우스다코타·몬태나·네브래스카·뉴멕시코·인디애나·콜로라도주 등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초기 집중 발병지역이던 뉴욕·뉴저지주나 2차 집중 발병지역인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애리조나주는 빠지는 대신 다른 주들이 재확산을 이끄는 형국입니다.

또 50개 주 가운데 35곳은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신규 환자가 감소한 곳은 루이지애나·켄터키·버몬트주 등 3곳뿐입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출연해 “매우 우려스럽다”며 “문제는 더 서늘한 가을로, 그리고 결국은 더 추운 겨울로 접어들며 하루 감염의 기저점이 높고, 환자가 감소하기보다는 반대로 증가하는 위태로운 위치에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계 집계기관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환자 수는 816만8998명으로 이미 800만명을 넘었습니다.

다만 존스홉킨스대는 누적 확진자 수를 793만3656명, 사망자 수를 21만7220명으로 집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