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21만명이 코로나로 숨졌는데 대체 뭘 했나" 맹공
바이든 "트럼프, 21만명이 코로나로 숨졌는데 대체 뭘 했나" 맹공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0.10.16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C 영상 캡처
ABC 영상 캡처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코로나19로 21만명이 넘는 사람이 숨졌는데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에도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노력을 강화하기를 거부했다며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바이러스가 부활절까지 없어지거나 여름이 되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면서 "그는 엄청난 기회를 놓쳤고 진실이 아닌 말을 계속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또 "그는 여전히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이 마스크를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모든 주지사가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도록 압력을 가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해 열려 있다면서도 대통령이 이를 강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는 취지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오는 22일 예정된 대선 TV토론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전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을 것을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현재 9명인 연방대법관을 증원하는 문제에 대해 열려 있다는 식으로 대답한 뒤 11월 3일 대선일 전에 입장을 분명히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진보의 아이콘'으로 불린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별세 후 트럼프 대통령이 보수 성향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후임으로 지명하자 공화당의 청문회 진행을 반대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