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0:56 (목)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트럼프와 엮지마’ 펜스, 트럼프 정치 복귀 무대 참석 거절
‘트럼프와 엮지마’ 펜스, 트럼프 정치 복귀 무대 참석 거절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2.2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이상 트럼프와 엮이고 싶지 않다.’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사진)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퇴임 후 첫 정치연설이 예정된 보수정치행동(CPAC) 콘퍼런스의 초청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전 부통령은 오는 25~28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CPAC의 연사로 초청됐지만 거절했다고 21일 폭스뉴스 등이 보도했다. CPAC는 공화당 의원들과 싱크탱크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보수 진영의 연례행사다. 올해 행사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해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테드 크루즈·릭 스콧·톰 코튼 상원의원 등이 연사로 참석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CPAC 마지막 날인 28일 연설을 통해 퇴임 후 계획과 공화당의 미래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정치 복귀 무대가 되는 셈이다.

지난달 6일 발생한 의회 난입 사태는 펜스 전 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등을 돌리는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펜스 전 부통령은 지난달 20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퇴임 환송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

펜스 전 부통령은 최근 언론 등에 노출을 최대한 자제하며 로키 행보를 하고 있다. 의회전문매체 더힐은 그가 퇴임 후 최소 6개월 동안은 노출을 자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신 트럼프 전 대통령과 거리를 두며 워싱턴 외곽에서 차기 대선후보 자리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앞서 NBC는 펜스 전 부통령이 후원금 모금 등을 위한 독자 조직 출범 준비에 나섰다고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한편 탄핵 심판 이후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공화당에 대한 영향력은 여전히 막강한 것으로 확인됐다. USA투데이와 서포크대학이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한 공화당 지지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5~19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6%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신당을 만들면 공화당을 버리고 그 당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