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기시다와 조찬…"우리 방문 핑계삼아 中군사훈련"
펠로시, 기시다와 조찬…"우리 방문 핑계삼아 中군사훈련"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08.05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중국이 '대만 포위' 군사훈련을 벌인 데 대해 "중국은 우리의 (대만) 방문을 핑계로 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전날 아시아 순방 마지막 국가인 일본에 도착한 펠로시 의장은 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약 1시간 동안 조찬 회담을 한 뒤 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번 방문은 대만의 현상 변경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만 해협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또 지난 5월 중국의 반대로 대만이 세계보건기구(WHO)의 최고 의결기관인 세계보건총회(WHA)에 참석하지 못한 것을 언급하며 "중국은 대만이 다른 곳을 방문하거나 참석하지 못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나 중국은 우리의 대만 방문을 막아 대만을 고립시키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미일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호소다 일 중의원 의장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호소다 일 중의원 의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5일 오후 일본 도쿄도 소재 중의원 의장공저(공관)에서 호소다 히로유키 중의원 의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그는 전날 중국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가운데 5발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데 대해 "일본의 안전보장과 국민 안전에 관해 중대한 문제다. 중국을 강하게 비난하고 항의했다"며 "(중국에) 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고 펠로시 의장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일 동맹의 억지력 강화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펠로시 의장의 리더십과 미국 의회의 지원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시다 총리와 펠로시 의장은 북한 정세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펠로시 의장은 오후에는 호소다 히로유키 중의원 의장과 회담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태평양의 안정에 높은 우선 순위를 매기고 있다고 언급하고서 일본의 지도력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호소다 의장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유지를 계승해 아시아의 평화 촉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

일본 외무 부대신 영접받는 펠로시

일본 외무 부대신 영접받는 펠로시

(도쿄 교도=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4일 오후 일본 도쿄도 소재 미군 요코타 기지에 전용기로 도착한 직후 4선 중의원 의원인 오다와라 기요시 외무부(副)대신과 악수하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일본 임시 국회 마지막 날인 이날 중의원 본회의를 방청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유세 중 총격을 당해 목숨을 잃은 아베 전 총리에 대한 조사(弔詞)가 낭독됐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밤 전용기를 타고 도쿄에 있는 미군 요코타 기지로 일본에 도착했으며 4선 중의원 의원인 오다와라 기요시 외무부(副)대신의 영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