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매파' 연준에 월가 금리 전망치 줄줄이 상향…5%대 전망도
'슈퍼 매파' 연준에 월가 금리 전망치 줄줄이 상향…5%대 전망도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09.22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기준금리 인상 경로를 내놓자 월가의 주요 금융회사들도 서둘러 금리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있다.

2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이번 미국 금리 인상기의 최종 금리 수준이 4.5∼4.75%가 될 것이라며 종전 전망치보다 0.5%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11월 통화정책 회의에서 재차 0.75%포인트 인상하고, 12월엔 0.5%포인트, 내년 2월엔 0.25%포인트를 연이어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연준이 과열 상태인 경제를 되돌리려고 기준금리 고점을 더 높일 가능성이 금리 인상을 조기에 중단할 가능성보다 더 크다고 관측했다.

골드만삭스는 내년 금리 경로를 좌우할 요인으로 경제성장률, 고용,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얼마나 빨리 둔화할 것인가를 꼽았다.

골드만삭스의 이번 전망치는 연준이 이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고 예상보다 가파른 금리 인상 경로를 예고한 점도표(연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를 공개한 지 수 시간 지난 후에 나왔다.

점도표에 따르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참가자들이 제시한 기준금리 전망치 중간값은 올해 말 4.4%, 내년 말 4.6%, 2024년 말은 3.9%였다.

즉, 이번 금리 인상기 고점이라고 할 수 있는 최종 금리 수준이 대략 4.5∼4.75%가 될 것이란 의미다. 이는 골드만삭스가 수정해 내놓은 전망치이기도 하다.

영국 은행 바클리스의 애널리스트들도 금리 전망치를 상향 조정, 내년 1분기에 4.5∼4.75%라는 금리 고점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한발 더 나아가 연준이 내년에 기준금리를 4.75∼5%까지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올해 11월 0.75%포인트, 12월 0.5%포인트 올리고서 내년 초 2차례에 0.25%포인트 추가로 인상할 것으로 점쳤다.

월가 증권사 애머스트 피어폰트 증권의 스티븐 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종 금리 전망치를 5.25%까지 올렸다.

그는 연준의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현실적이지 않다며 물가를 잡으려면 긴축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애나 웡 미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이 최종적으로 4.6%에서 금리 인상을 멈추든 아니면 그보다 더 올리든지 간에 이번 긴축으로 일자리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기준금리가 4.5%까지 오르면 일자리가 약 170만개 사라지고, 5% 이상으로 오르면 200만개가 줄 것으로 추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