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이언' 휩쓴 자리에 '살 파먹는 박테리아' 비상
허리케인 '이언' 휩쓴 자리에 '살 파먹는 박테리아' 비상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0.19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으로 물에 잠긴 미국 플로리다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으로 물에 잠긴 미국 플로리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휩쓸고 간 미국 남동부 지역에 '살 파먹는 박테리아'로 불리는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창궐,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미국 플로리다주(州)에서 비브리오 패혈증에 65명이 감염됐고, 이 가운데 11명이 숨졌다.

현지 보건당국은 이들 환자의 절반 이상이 이언 상륙과 연관이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달 말 이언이 미 남동부를 강타하며 홍수가 쏟아졌고, 이로 인해 주민들이 곳곳에 고인 바닷물에 항시 노출된 탓에 패혈증이 기승을 부리게 됐다는 것이다.

실제 지역별로 살펴보면 이언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곳 중 하나인 리 카운티에서는 올들어 집계된 감염 사례 28건 중 26건이 이언 상륙 이후 보고됐다.

리 카운티 남쪽에 위치한 콜리어 카운티에서도 이언 발생 이후 패혈증 발병 사례가 3건 나왔다.

플로리다주 올란도의 한 거리가 완전히 물에 잠긴 모습

플로리다주 올란도의 한 거리가 완전히 물에 잠긴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비브리오 패혈증은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과 접촉했을 때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비브리오에 감염되면 보통 1∼3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오한·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패혈증으로 진행되면 50% 확률로 사망한다.

무엇보다도 피하 심부조직이 썩어들어가는 괴사성 근막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비브리오 패혈증균은 '살 파먹는 박테리아'라고도 불린다. 감염된 신체 부위를 절단해야 하는 경우도 많다.

리 카운티 보건당국은 "벌어지거나 긁힌 상처가 염분이 있는 따뜻한 물에 노출될 때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위험에 유의해야 한다"며 "이언으로 인해 발생한 하수 유출은 박테리아의 활성도를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WP는 지난해 플로리다주에서 비브리오 패혈증에 걸린 사례가 34명 있었으며 그중 10명이 사망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허리케인 '어마'가 강타했던 2017년에는 50명 감염, 11명 사망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