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우크라 스타링크 지원으로 월 2천만달러 손실"
머스크 "우크라 스타링크 지원으로 월 2천만달러 손실"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0.19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월 2천만달러(약 285억원)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1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에서 '아직 우크라이나 스타링크 서비스 이용료를 받지 못하고 있느냐'는 한 이용자의 질문에 미 국방부로부터 전혀 돈을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몇몇 다른 국가들과 단체, 개인들이 스타링크 단말기 약 1만1천∼2만5천대의 서비스 유지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무료 서비스와 사이버전 방어를 위한 보안 강화 대책 관련 비용으로 월 2천만달러의 손실을 입고 있다"며 "하지만 계속 서비스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우크라이나 국영 통신사 우크린폼은 지난 5일 자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미국 국제개발처(USAID)와 폴란드, 유럽연합, 여러 민간기업 등이 스타링크 단말기 2만대의 서비스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14일 우크라이나에 스타링크 서비스를 무한정 지원할 수 없다며 미국 정부의 재정 지원을 요구했으나, 15일 "계속 무료로 제공하겠다"면서 하루 만에 입장을 바꿨다.

현지에서 스타링크는 다른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없는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의 핵심 통신수단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스페이스X가 2025년까지 스타링크를 분사해 기업공개(IPO)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CCS인사이트는 연례 첨단산업 전망보고서에서 "스타링크의 매출이 더 예상 가능해지고 이용자들이 지속해서 늘고 있다"며 통신위성 증설에 필요한 자금 조달을 위해 분사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지난해 스타링크 매출이 더 예상 가능해지면 기업공개(IPO)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으나, 지난 6월 전 직원 회의에서는 스타링크의 IPO가 2025년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