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이후 하루 5시간 못 자면 복합만성질환 위험↑"
"50세 이후 하루 5시간 못 자면 복합만성질환 위험↑"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0.20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5시간도 못 자는 50세 이상 중장년층은 심장질환, 우울증, 암, 당뇨 등 만성질환을 2개 이상 동시에 앓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프랑스 파리 시테대학 연구진은 영국 공무원 약 8천명의 건강 상태를 1985년부터 기록해온 코호트 자료를 분석, 수면 부족과 복합 만성 질환의 연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50세 때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경우, 7시간 이상 자는 사람보다 만성질환 2개 이상을 앓을 위험이 30% 높았다.

같은 방식으로 비교했을 때 60세에는 그 위험이 32%, 70세에는 4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고령일수록 수면부족의 위험이 커지는 경향이 드러났다.

연구의 제1저자인 세브린 사비아 박사는 WP에 "나이가 들면서 수면 습관과 질이 달라지지만, 밤에 7∼8시간을 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고령자 절반 이상은 최소 2개 이상의 만성 질병을 앓고 있다"며 "복합 만성 질환자는 고강도 의료 서비스와 입원이 필요하고 아예 거동조차 못 하게 되는 수가 있어 공공 의료에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대상자들이 스스로 밝힌 수면시간을 기준으로 했다. 대상자들이 모두 공무원이고 대부분 의료 시설이 잘 갖춰진 런던 거주자였다는 점, 유색인종 연구 대상자가 일부에 그쳤다는 점 등은 연구의 한계로 지적된다.

이 연구 결과는 온라인 과학 전문지 '공공 과학 도서관-의학'(PLoS Medicine)에 실렸다.

'잠 잘 자는 방법'이라는 책의 저자인 네일 스탠리는 WP에 "잠을 몇 시간 자야 하는지에 대한 정답은 없다. 각자 자신에게 알맞은 수면 시간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면의 질도 중요해 뇌가 '서파수면'이라는 깊은 단계에 도달해야 원기가 회복된다고 설명했다.

수면이 이 단계에 이르러야 종합적 기억력과 문제 해결 능력 등 인지력이 높아지고 알츠하이머와 치매를 유발하는 독소가 제거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