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영국식 금융혼란 가능성 점검…"시장서 우려 목소리"
당국, 영국식 금융혼란 가능성 점검…"시장서 우려 목소리"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0.20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이 최근 영국 금융시장에서 발생한 것과 같은 혼란이 미국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지 시장 관계자들에게 문의했으며, 위기가 임박한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관계자들은 지난주 월가와 전 세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그 결과 연준은 위기 가능성이 있지만 임박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는 답을 받았다고 연준의 질문을 받은 각 기관 관계자 4명이 NYT에 전했다.

연준 측은 미국에도 영국 연기금과 같이 중요하지만 저평가된 위협 요소가 있는지, 일본의 미 국채 매입 중단 또는 매각과 같이 해외 변수가 미국 금융시스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지, 연준이 개입해야 할 정도로 미 국채시장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지 등 3가지를 주로 물었다.

질문을 받은 애널리스트들은 즉각적인 위험요인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미국 연금시장은 영국과 다르고 국채시장도 변동성이 있지만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들은 그러면서도 "발생 전까지는 어디서 문제가 생길지 알 수 없다. 시장은 크고 뒤얽혀있으며 광범위한 데이터를 소화하기 힘들다"면서 "최근 몇 달간 얼마나 많은 중앙은행이 정책 기조를 바꿨는지 고려한다면 뭔가 잘못되기 쉬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NYT는 연준이 현재 40년 만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잡기 위해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올리고 국채를 매각 중이라면서, 경제에 문제가 생겨 이 기조를 수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는 만큼 초조해할 만한 이유가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과 별도로 백악관 등 행정부도 경제 상황에 대해 조사했으며, 시장 참여자들은 중앙은행들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금융위기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연준 조사와 같은 메시지를 냈다고 NYT는 전했다.

또 미 재무부는 미 국채시장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영국식의 혼란 징후를 살펴보고 있다는 것이다.

미 행정부 관리들은 이번 주 연준이 영국과 같은 긴급 국채 매입에 나설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다고 NYT는 소개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민간 기업들도 퇴직연금 포트폴리오에 파생상품이 포함됐는지 연기금에 문의하는 등 건전성을 점검하고 있다면서, 미국 업계는 관행상 영국만큼 부채 비율(레버리지)이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