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전쟁 위한 포탄 은닉 제공"
백악관 "北,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전쟁 위한 포탄 은닉 제공"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1.02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상당양의 포탄을 중동 혹은 아프리카 국가로 향하는 것으로 위장해 제공하고 있다고 미국 백악관이 밝혔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이 러시아에 우크라이나 전쟁을 위해 상당한 양의 포탄을 은닉해 제공했다는 정보를 받고 있다"며 "이것들이 중동 혹은 북아프리카 국가로 보내지는 방식을 취해 실제 목적지를 숨겼다"고 밝혔다.

커비 조정관은 "이것들이 실제로 러시아에 전달되는지 주시할 것"이라며 "우리는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유엔에서 추가적으로 책임을 묻는 조치가 가능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러시아에 제공한 포탄의 종류와 규모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커비 조정관은 "이것이 적지않은 양의 포탄이라고 보지만, 이것으로 전쟁의 방향이 바뀔 것이라고 믿지는 않는다"고도 강조했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과 함께 이란도 러시아에 추가 무기를 제공한 정황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앞서 지난 9월 러시아가 북한을 대상으로 로켓과 포탄 구매 의사를 타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이 러시아에 제공한 것은 포탄이며, 미사일과 관련해서는 어떤 언급도 한 바 없다"고 확인했다.

커비 조정관은 북한이 분단 이후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한국 영해 근처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이것이 미국 국민 및 영토, 동맹에 즉각적인 위협은 아니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무모한 결정과 역내 안보 저해에 대한 영향을 보여준다"며 규탄 입장을 재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