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가정부에 피소…"화장실 못 쓰고 세탁실서 식사"
베이조스, 가정부에 피소…"화장실 못 쓰고 세탁실서 식사"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1.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존 창업주인 제프 베이조스 이사회 의장이 장시간 노동과 인종차별 피해 등을 주장하는 전 가정부에 의해 피소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2019년 9월부터 3년 가까이 베이조스의 저택에서 가정부로 일했던 머세이디스 웨다는 이날 시애틀의 워싱턴주 법원에 낸 소장에서 가정부로 일하면서 식사 시간이나 휴식 시간 없이 하루에 10∼14시간 일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휴식공간도 제공되지 않았고 근처 경비실의 화장실을 못 쓰게 하는 등 화장실 이용마저 제한받았다면서 심지어 세탁실에서 식사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저택 관리자 1명은 자신에게 공격적이고 모욕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자신을 비롯한 히스패닉계 피고용인들을 백인 피고용인들과 차별 대우했다고 밝혔다.

웨다는 베이조스와 함께 주택 관리업체인 제프램 앤드 노스웨스턴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체불임금과 수당 지급, 금전적 손해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이번 사건에서 베이조스 등의 변호인인 해리 코렐은 이메일 성명을 통해 웨다의 주장에 대해 조사했으나 아무런 근거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이조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