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한인권특사 자리에 국무부 줄리 터너 지명
바이든, 북한인권특사 자리에 국무부 줄리 터너 지명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3.01.2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6년여간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 동아시아·태평양 담당을 대사급인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했다고 23일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그동안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이 시점에 임명한 것은 앞으로 북한 인권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하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터너는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면서 북한인권 문제를 주로 다뤘으며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를 담당한 적이 있다.

그는 불어와 한국어를 구사한다.

국무부의 북한인권특사는 미국 정부의 북한 인권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대사급 직책으로, 2004년 10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됐다.

2005년 8월 선임된 제이 레프코위츠 초대 북한인권특사는 개성공단 노동자의 임금과 노동환경에 의문을 제기하고 북핵 6자회담과 인권문제의 연계를 주장하는 등 북한 인권상황을 정면 비판했다.

이후 하원 국장을 지낸 로버트 킹 특사가 오바마 행정부 시기인 2009년 1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7년여간 재임했으며 지금까지 공석이었다.

이에 조야에서는 물론 한국 정부의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와 북한인권단체 등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조속히 임명해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