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들 '테슬라 리스크'에도 일단 사두는 것에 한 표
애널리스트들 '테슬라 리스크'에도 일단 사두는 것에 한 표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3.01.2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학개미'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식인 테슬라에 대해 애널리스트 3분의 2가 긍정적인 시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 금융정보업체 팩트셋 자료를 인용해 테슬라를 커버하는 애널리스트 중 64%가 테슬라 주식의 투자등급을 '매수' 또는 '비중확대'로 분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4년 말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들 애널리스트가 제시한 테슬라 목표가 중위가격인 194달러로, 전 거래일 종가(133.42달러)에서 45% 상승 여지가 있다고 본 것이다.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이 너도나도 전기차에 올인하면서 경쟁이 본격화한 데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를 위해 보유 지분을 대량 매도하는 등 '오너 리스크'가 부각된 가운데서도 전문가들이 우호적인 것은 테슬라가 여전히 전기차 시장의 지배자라는 믿음 때문이다.

포드, 제너럴모터스(GM), 현대차 등이 최근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량을 크게 끌어올렸음에도 불구하고 테슬라는 지난해 미 전기차 시장의 65%를 차지했다.

투자은행 베어드의 벤 캘로 선임애널리스트는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실적)추정치 하향과 생산 감소 보고에도 불구하고 테슬라는 장단기적으로도 가장 잘 자리 잡은 전기차 제조사라는 것이 우리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최근 테슬라 주가가 지나치게 많이 떨어졌다는 사실도 애널리스트들이 테슬라 매수를 추천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신문은 전했다.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와 존 캣싱그리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테슬라가 "지나치게 과매도됐다"며 최근 테슬라의 전기차 할인이 중국 등 핵심 시장에서 수요 증가를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두 애널리스트가 중국의 전기차 매수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가 낮아진 가격을 이유로 테슬라 모델Y를 구입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테슬라 강세론자인 '돈나무'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운용 창업자는 "우리는 언제나처럼 테슬라 상승에 베팅하고 있다"며 향후 5년간 주가가 5배 오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테슬라의 미래에 대한 회의론도 작지 않다.

 

인플레이션이 시장 예상보다 장기화할 경우 새해 뉴욕증시 상승 추세를 반전시킬 수 있고, 경기침체가 현실화하면 테슬라 수요도 꺾일 가능성이 있어서다.

또 트위터 인수 후 머스크 CEO에 대한 논란이 커진 것도 테슬라 주가에 계속 부정적 여파를 몰고 올 수 있다고 일부 전문가들은 평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