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1 18:16 (월)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주간실업 신청자, 코로나후 처음으로 40만명 대로 감소
주간실업 신청자, 코로나후 처음으로 40만명 대로 감소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5.13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신규신청자 수가 지난주(5월2일~8일) 47만3000명을 기록해 코로나19 본격화 후 처음으로 40만 명 대까지 떨어졌다고 13일 노동부가 말했다.

직전주보다 3만4000명이 감소한 규모이다. 본래 지지난주에 9만2000명이 줄어 49만8000명이 되었으나 이날 발표서 50만7000명으로 상향수정되었다.

즉 2020년 3월 중순 미국서 코로나가 창궐하기 시작한 지 꼭 60주 만인 지난주에 실업수당을 신규 신청하는 실직자 수가 처음으로 40만 명 대로 떨어진 것이다.

코로나 직전까지 10년 동안 미국의 실업수당 주간 신규신청자 수는 평균 23만 명이었다. 코로나 사태 후 폭증했던 신청자 수는 지난해 8월 초 100만 명 대 아래로 내려왔다.

심사 후 주정부와 연방정부로부터 각각 실업수당 주급을 수령하는 실업자 수는 1680만 명으로 집계되었다. 코로나 직전에 200만 명 미만이었던 수령자 규모는 1년 전인 2020년 5월 초에는 정리해고가 폭발하면서 2200만 명을 육박했다.

1주일 전 발표된 미국의 4월 고용통계에서 한 달 동안 실업자는 10만 명, 취업자는 32만 명, 경제활동참가자는 43만 명 씩 각각 늘어나 실업률이 코로나 후 처음으로 상승해 6.1%가 되었다.

특히 사업체 일자리 수가 한 달 동안 26만 개 순증하는 데 그쳐 충격을 주었다. 100만 개가 순증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빈 일자리는 많으나 빈 자리의 급여 조건을 수용해서 취업하는 실직자가 적었던 탓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7개월 정도이긴 하지만 주정부와 연방정부로부터 각각 주급 300달러 씩의 실업수당을 받고 있어 조건이 상당히 좋은 자리가 아니면 취업을 하지 않으려는 풍조가 팽배해있다고 공화당은 지적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아직 집단면역이 안 돼 무턱대고 일을 다시 시작하기도 쉽지 않고 또 아이들을 집에서 돌봐야 하는 경우가 흔해서 재취업자가 예상보다 적었다고 본다. 그래서 백신접종을 가속화하고 국가가 비상하게 가정 돌봄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실업수당 중 주정부 수당은 실직전 고용보험을 납입한 사람들에게 한정된다. 코로나19 긴급재난 지원금이 계속 성사되면서 이런 보험금을 내지 않았던 자영업, 특별고용형태 종사자들도 연방정부로부터 특별 실업수당을 받게 되었다. 이 특별수당은 올 9월까지 예정되어 있다.

공화당이 연방 특별수당의 조기 종료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주간 신규신청자 수가 지지난주 8만3000명에 이어 지난주 3만4000명 줄어 40만 명 대로 떨어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