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15:47 (월)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외교부 "미국, 중국 유학생에 대한 근거없는 탄압 멈추라"
외교부 "미국, 중국 유학생에 대한 근거없는 탄압 멈추라"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7.06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 대학원 500명의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정부는 미국 측에 강한 우려와 항의를 제기했다.

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최근 미국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통령 행정명령 10043에 근거해 일부 중국 유학생의 미국 비자 신청을 거부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미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또 “인문교류는 미중 관계의 기반이며, 학술교육과 기술교류는 인문교류의 중요한 구성 부분”이라면서 “이는 양국 국민간 상호이해와 인식을 증진하고 양국관계 발전을 추진하는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 측의 관련 비자제한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 시기의 유해한 정책을 지속하는 것으로, 중국 유학생을 환영하다는 (현) 정부의 입장과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관련 조치는 중국 유학생의 합법적인 권익을 심각히 침해하고 양국간 정상적인 인문교류와 교육협력도 훼손한다”면서 “미국 측이 표방하는 개방·자유 등 이념에 위배되고 국제인재교류의 시대적 흐름에도 어긋나며 시대적 역행”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 측이 관련 잘못을 시정하고 중국 유학생의 미국 비자 신청을 재차 심사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아울러 중국 유학생에 대한 근거 없는 제한과 탄압을 멈추고, 그들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보호하며 미중 양국간 인문교류와 교육 협력을 위해 양호한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 대학원 500명의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