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15:29 (월)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파우치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경고…백신 접종 호소
파우치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경고…백신 접종 호소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7.2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심상치 않게 이어지면서 방역 당국의 매서운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추세대로라면 올 가을엔 하루 20만 명 이상 확진자가 나오고 수천 명이 사망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올해는 작년과 달리 백신이 보급돼 있지만 지금처럼 접종 속도가 지체된다면 가파른 확산세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미국의 방역사령탑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25일 CNN방송에 나와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백신 접종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신규 확진자들을 보면 백신을 맞지 않는 사람들 중에 나오고 있다”며 “나라의 50%가 완전히 접종을 안 하고 있다면 이는 문제”라고 했다. 미국에서 2차 백신 접종까지 완료한 인구는 전체의 49%가량으로 아직 절반이 되지 않는다.

파우치 소장은 “지금은 백신 미접종자들의 팬데믹이고 대부분이 이들의 문제”라며 “그래서 우리가 백신을 맞으라고 호소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장이 최근 이번 재확산을 두고 “미접종자의 팬데믹”이라고 말한 것을 반복해 강조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