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3:35 (금)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26개 주 인구 절반 백신 맞았지만 미접종 중환자 여전
26개 주 인구 절반 백신 맞았지만 미접종 중환자 여전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9.13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환자용 음압병실 앞에 있는 미국 의료진

코로나 환자용 음압병실 앞에 있는 미국 의료진

[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26개 주에서 인구의 절반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은 12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백신 완전 접종자가 인구의 50%를 넘긴 주는 26개이고 동부의 버몬트, 코네티컷, 매사추세츠는 인구 3분의 2가 2회차 백신 접종까지 마쳤다.

이들 동부 3개 주는 지난 한 주 동안 신규 환자 발생 비율이 미국에서 가장 낮았다.

콜로라도는 적어도 한차례 백신을 맞은 인구 비율이 75%에 도달했다.

콜로라도는 인구 10만 명당 신규 환자가 163.6명으로 미국에서 코로나 발병률이 낮은 지역 중 하나다.

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2회차 백신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의 53.7%, 최소 1회 접종자는 63%다.

하지만,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코로나가 계속 확산하고 있고 병원 중환자실은 코로나 감염자로 가득한 상황이라고 CNN 방송은 전했다.

미국 보건복지부는 11일 기준 전국 중환자실 병상의 31%를 코로나 환자가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 정책을 놓고 주 정부와 산하 지방자치단체가 갈등을 겪고 있는 플로리다주의 경우 주민 54.8%가 2회차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코로나 감염자는 중환자실 입원자의 43%를 차지했다.

플로리다 세인트피터즈버그 소재 세인트앤서니 병원의 스콧 스미스 원장은 "28개 중환자실 병상 중 27개가 코로나 환자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며 "병원의 코로나 환자 중 85%가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