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4:02 (금)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텍사스 '우향우' 입법, 테크기업 인력 유치에 제동 거나
텍사스 '우향우' 입법, 테크기업 인력 유치에 제동 거나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9.13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미국 텍사스주가 최근 '우향우' 정책 노선을 강화하면서 테크기업 인력 유치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12일 "텍사스는 미국 테크 기업들의 안식처가 되기를 원했지만, 낙태 금지법과 다른 조처 때문에 테크 기업 근로자들이 텍사스로의 이주를 재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텍사스는 최근 몇 년간 세제 혜택 등 친(親)기업 정책을 내걸고 테크 기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섰고 실제로 큰 성과를 내왔다.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의 대표 기업 오라클, 휴렛팩커드(HP) 엔터프라이즈가 본사를 텍사스로 옮겼고,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세금 부담이 큰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세율이 낮은 텍사스로 주소지를 옮겼다.

미국 컴퓨터 기술산업 협회에 따르면 지난 달 텍사스 기술직 종사자는 캘리포니아 다음으로 많은 3만3천843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56% 증가했다.

하지만, 임신 6주 이후 여성의 낙태 금지법, 투표권 제한법, 소셜미디어 통제법 등 일련의 '우향우' 법 시행과 마스크 착용 의무화 금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갈등은 진보적 성향 기술직 근로자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텍사스 오스틴에 본사를 둔 소프트웨어업체 퀘스천프로는 낙태 금지법 시행 직후 대책 회의를 개최했고, 여성 직원들이 텍사스를 벗어나 다른 지역에서 임신 중절 수술을 할 경우 이를 재정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낙태 금지법 등을 도입한 텍사스 주지사 그레그 애벗

낙태 금지법 등을 도입한 텍사스 주지사 그레그 애벗

[AP=연합뉴스]

 

이 업체 CEO 비벡 바스커런은 낙태 금지법 등 텍사스의 보수 정책이 기술 인력 유치에 장애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의 전자상거래업체에서 근무하는 데이비드 패너렐리는 아내와 함께 텍사스 이주를 고려했지만, 마스크 의무화 금지 조처와 낙태 금지법 때문에 걱정이 커졌다고 밝혔다.

패너렐리는 낙태 금지법은 여성에 국한되지 않는 "인권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텍사스 라운드록에 본사를 둔 컴퓨터 제조업체 '델'의 마이클 델 CEO는 지난 8일 투표권 제한법과 낙태 금지법 문제와 관련해 직원 공지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알렸다.

그는 "자유롭고 공정·공평하게 투표를 할 수 있는 권리"를 강조하면서 직원들에게 "더 많은 건강 보장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소재 테크기업 개발자 단체 '오픈 로보틱스'의 캣 스콧은 텍사스 낙태 금지법이 빨리 폐지되지 않는다면 텍사스가 "여성이나 젊은 인력을 유치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텍사스의 우파 정책이 좌파 성향 일부 기술직 근로자들의 텍사스 이주를 일시적으로 중단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고 WP는 전했다.

텍사스 콕스 경영대 소속 경제비평가 리처드 앨름은 기술직 종사자의 텍사스 이주가 느려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며 "근로자들이 텍사스로 이주할 의사가 줄어든다면 텍사스 노동력 공급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