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3:48 (금)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상원의원들 "중국 IoT기업 '투야' 제재해야"…재무장관에 촉구
상원의원들 "중국 IoT기업 '투야' 제재해야"…재무장관에 촉구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9.13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 미국의 상원의원 3명이 안보상의 이유로 중국의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업을 제재 대상 리스트에 올릴 것을 미국 정부에 촉구했다.

13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공화ㆍ플로리다)ㆍ릭 스콧(공화ㆍ플로리다)ㆍ톰 코튼(공화ㆍ아칸소) 상원의원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IoT 관련 기업인 투야(Tuya Smart)가 국가 안보상의 위험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 기업을 제재 대상에 올릴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투야가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중국의 데이터보안법에 따라 자사 플랫폼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중국 정부와 공유하도록 요구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루비오 상원의원 등은 "사이버와 국가안보 전문가들은 이미 투야의 이용자 데이터 보호에 관한 취약점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투야는 미국인을 비롯한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중국 정부와 공유해야한다는 요구를 포함해 중국 공산당의 명령을 따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투야를 '중국 군산복합 기업(Chinese Military-Industrial Complex Companies) 투자 금지 리스트에 포함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 중이던 작년 11월 12일, '공산주의 중국 군수기업(CCMC)에 자금을 제공하는 증권 투자의 위협 대응'이라는 이름의 행정명령 13959호를 통해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일부 국유기업에 대한 퇴출에 나섰다.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월 3일, 행정명령 13959호를 강화한 내용의 '중국의 일부 기업에 자금을 제공하는 증권 투자 위협에 대응'이라는 이름의 행정명령 14032호에 서명했다.

행정명령 14032호는 중국군과 연계된 모든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도록 하고 있다.

루비오 상원의원 등의 서신에 대해 투야 측은 자사 플랫폼 이용자들의 데이터가 지역적으로 분리돼 있으며, 어떤 나라의 정부로부터 데이터를 요구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중국은 데이터에 대한 정부의 통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데이터보안법을 제정해 지난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중국은 또 개인 정보 수집과 이용 규제를 골자로 한 개인정보보호법(PIPL)을 제정해 오는 11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데이터보안법과 개인정보보호법은 거대 기술기업의 개인정보 수집과 이용을 규제하는 양대 기반이 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중국 항저우에 본사를 둔 투야는 IoT 관련 핵심 부품인 통신 모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중국 최대의 기술기업인 텐센트(騰迅·텅쉰)의 후원을 받고 있다.

투야는 지난 3월 뉴욕증시 기업공개(IPO)를 통해 9억1천500만 달러의 자금을 모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