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3:42 (금)
COMMUNITY
  • 인기글
  • 최신글
"탈레반에 항복" vs "트럼프 책임"…의회서 아프간 공방전 점화
"탈레반에 항복" vs "트럼프 책임"…의회서 아프간 공방전 점화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09.14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연합뉴스) =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군 때 빚어진 혼란상이 13일 의회의 공방전으로 옮아왔다.

하원 외교위는 이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을 출석시켜 아프간 관련 청문회를 열었다. 철군 완료 후 의회에서 열린 첫 청문회였다.

야당인 공화당은 철군이 끝나기도 전에 탈레반이 아프간 정권을 장악한 점, 민간인 대피 과정의 대혼선을 고리로 거센 공격을 펼쳤다. 블링컨 장관의 사퇴 요구도 내놨다.

반면 블링컨 장관은 최장인 20년 전쟁 종식을 위한 철군은 불가피했다면서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치밀한 계획 없이 정한 철군 일정표를 문제 삼았다. 민주당도 질서 있는 철군이 불가능한 일이라며 엄호했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공화당 마이클 매콜 의원은 철군과 아프간전 종료가 완전한 재앙이자 대실패, 배신이라면서 "탈레반에 무조건 항복한 것"이라고 혹평했다.

같은 당 조 윌슨 의원도 철군이 항복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다른 관료들이 철수와 관련해 거짓말했다고 비판한 뉴욕타임스 사설을 읽기도 했다. 스티브 섀벗 의원 역시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가세했다.

스콧 페리 의원은 국무부와 의회 거리가 5km인데도 블링컨 장관이 의회에 직접 출석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날 회의는 대면과 화상 참석이 모두 가능했는데, 블링컨 장관은 화상을 택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는 '블링컨을 해고하라'는 헤드라인이 적힌 성명을 내고 블링컨의 재앙적 대처와 약한 리더십이 미국인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고 맹비난했다.

다만 공화당 내 반(反)트럼프 의원으로 통하는 애덤 킨징어 의원은 "트럼프 행정부는 계획 수립에 실패했고, 바이든 행정부는 실행에 실패했다"며 양비론을 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