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봉쇄는 노예제"…백신저항 선봉에선 에릭 클랩턴
"코로나 봉쇄는 노예제"…백신저항 선봉에선 에릭 클랩턴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1.11.1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릭 클랩턴(오른쪽).

에릭 클랩턴(오른쪽).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기타의 신'으로 칭송받는 영국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턴이 지난해 12월 발매한 곡 '스탠드 앤드 딜리버'(Stand and Deliver)의 가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를 노예제에 빗대고 있다.

클랩턴은 이 노래를 시작으로 팬데믹에 따른 정부의 봉쇄정책과 백신 의무화 조치를 비판하는 행보를 걷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클랩턴은 '스탠드 앤드 딜리버'에 이어 올 8월에는 코로나 봉쇄 정책을 비판하는 '이제 멈춰야 해'(This Has Gotta Stop)를 발표했다.

그는 백신이 의무화된 지역에선 공연을 거부하고 있다.

지난 9월 텍사스에서 공연했을 때는 그레그 에벗 텍사스 주지사와 나란히 촬영한 사진이 주지사 트위터에 올라오기도 했다.

공화당 소속 애벗 주지사는 백신 접종 의무화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낙태 금지법을 통과시키는 등 연방정부 정책에 역행하며 갈등을 빚는 인물이다.

이 사진이 논란을 낳자 클랩턴 측 관계자는 이것이 반낙태 정책에 대한 찬성 입장 표명으로 해석되는 데 우려를 표하면서도 "클랩턴은 선택의 자유를 중시한다"고 밝혔다.

WP는 그간 정치적 이슈에 거리를 두고 있던 그가 최근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논쟁적인 행보로 논란을 일으키자 주변 동료들과 가족들도 그에게서 등을 돌리고 있다고 전했다.

클랩턴은 지난 6월에는 인터뷰에서 '스탠드 앤드 딜리버'가 공개된 이후 공격에 시달렸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봉쇄에 대해 말하는 순간부터 미국에서 트럼프 지지자라는 꼬리표가 붙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음악가 지인들과 연락이 잘 닿지 않으며 가족과도 멀어졌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