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비용 지원한다던 미 기업들…낙태반대 주지사 후원해 '논란'
낙태비용 지원한다던 미 기업들…낙태반대 주지사 후원해 '논란'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07.01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따라 직원의 낙태 시술비 지원에 나선 대기업들이 그간 낙태권을 반대한 정치인을 후원해 온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아마존, 월트디즈니, AT&T 등은 미 대법원이 최근 여성의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례를 뒤집자 직원의 낙태 의료시술 원정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주(州) 선거자금 기록에 따르면 이들 기업 또는 자회사는 그간 낙태권 제한을 주장하는 주지사를 후원해왔다.

빌 리(테네시), 그래그 애벗(텍사스), 론 디샌티스(플로리다), 영 킨(버지니아) 주지사 등은 이들 3개 기업 중 최소 1개 기업 혹은 해당 기업과 관련된 정치활동위원회(PAC·정치인과 정당의 합법적 정치헌금 조달 창구)로부터 후원금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공화당 소속으로 낙태권을 금지하거나 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텍사스주 댈러스에 기반을 둔 AT&T 텍사스 PAC은 2020∼2022년 애벗 주지사와 관련된 PAC에 16만5천달러(약 2억1천300만원)를 후원했다.

플로리다주의 주요 토지 소유주로 디샌티스 주지사의 주요 후원자인 디즈니는 2019∼2021년 자회사를 통해 최소 10만달러(약 1억3천만원)를 후원했다.

아마존은 2019∼2021년 리 주지사의 선거 캠페인에 2만5천400달러(3천300만원)를 후원했고, 지난해에는 자회사를 통해 영 킨 주지사의 캠페인에 12만5천달러(1억6천만원)를 냈다. 영 킨 주지사는 대법원 판결 이후 임신 15주 이후 낙태 금지법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인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