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 리튬에 세금 매긴다…"환경복원 재원"
CA주, 리튬에 세금 매긴다…"환경복원 재원"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07.01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캘리포니아주가 산업계의 반대에도 환경 복원사업 재원 마련을 위해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리튬에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주 주지사는 전날 주의회가 필수 주 예산 법안의 일부로 통과시킨 리튬세 부과 안을 이날 승인했다.

리튬세는 내년 1월부터 t당 단일세율로 주내 리튬 생산업체에 부과될 예정이다.

리튬세로 마련한 재원은 로스앤젤레스 동쪽에 위치한 리튬 함유 염호인 솔턴호 일대의 환경복원 사업 자금으로 사용된다.

솔턴호는 20세기에 과도한 농약 사용으로 환경이 파괴됐지만, 다량의 리튬을 함유하고 있다.

현재 3개 업체가 솔턴호에서 리튬을 생산하고 있다.

이 중 2곳은 그동안 리튬세가 투자자와 고객들의 외면을 부르고 전기차 업계에 대한 리튬 공급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면서 리튬세 도입에 반대해왔다.

이들은 또한 리튬세가 도입되면 리튬 매장량이 풍부한 아칸소주나 유타주로 사업장을 이전할 수 있다는 입장도 내놓기도 했다.

이들 중 서멀 리소스는 리튬세로 인해 2024년까지 제너럴모터스(GM), 2025년까지 스탤란티스에 리튬을 각각 공급하는 기한을 못 맞출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