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W. 부시 대통령 센터, 탈북 장학생 12명 선발
조지 W. 부시 대통령 센터, 탈북 장학생 12명 선발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07.01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입국하는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9년 5월 22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모습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기념하기 위해 설립된 부시센터가 올해 탈북민 장학생 12명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일 보도했다.

부시센터는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컬럼비아 대학 및 조지메이슨대학 등에 재학 중인 탈북민 학생 12명에게 각각 2천∼8천 달러씩 총 6만 달러(이하 한화 약 7천800만원)의 '북한 자유 장학금'(North Korea Freedom Scholarship)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부시센터는 북한 내 가족의 신변 보호 문제로 장학금을 받는 학생들의 자세한 인적 사항을 모두 공개하지는 않았다.

부시센터는 탈북민과 그들의 자녀가 고등교육을 통해 풍요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지난 2017년부터 북한 자유 장학금을 지원해왔으며, 현재까지 총 30명의 탈북민이 22만9천500달러(약 3억원) 규모의 혜택을 받았다.

내년 장학생 선발은 내년 1월부터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ykba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