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법 여파 현실되나…현대차그룹 美 전기차 판매 줄어
인플레법 여파 현실되나…현대차그룹 美 전기차 판매 줄어
  • 우리방송보도국
  • 승인 2022.10.04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 차별 논란으로 우려를 낳았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여파가 미국 시장에서 차츰 현실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본격 시행된 이후인 지난 9월 현대차그룹의 미국내 전기차 판매가 이전 달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3일 집계됐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지난 9월 한 달간 전기차 아이오닉5를 1천306대 판매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8월 판매량 1천517대보다 211대(14%) 줄어든 수치다. 7월 1천984대(아이오닉 포함)보다는 30% 이상 줄었다.

기아의 전기차 EV6도 9월 한 달간 1천440대 판매됐다. 이는 8월 1천840대보다 400대(22%) 줄어든 것이다. EV6는 지난 7월엔 1천716대 팔렸었다.

[그래픽] 현대차그룹 미국 전기차 판매 현황

[그래픽] 현대차그룹 미국 전기차 판매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플레이션감축법은 지난 8월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서명 후 공포해 곧바로 시행됐다.

이 법은 미국에서 최종 조립된 전기차에 대해서만 최대 7천500달러(약 1천만원)의 보조금을 세액공제 형태로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현대차의 아이오닉5와 기아의 EV6는 모두 한국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수출되기 때문에 보조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미국산 전기차와의 차별 논란과 함께 수출에 타격이 예상됐다.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에 전기차 공장을 건립중인 현대차는 오는 2025년에야 공장을 완공할 것으로 예상돼 현행 인플레이션감축법이 계속 유지될 경우 오는 2025년 이후에야 이 법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조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이 인플레이션감축법을 주요 입법 성과로 널리 홍보하면서 미국 소비자들에게도 알려지기 시작함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의 타격은 당분간 더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업계의 통상적인 판매량 비교 기준에 따라 전월이 아닌 전년 동기간과 비교하면 미국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에 따르면 올 9월 미국 친환경차 전체 판매는 1만1천263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0% 감소했는데, 전기차 판매량은 3천533대로 28.0% 늘었다. 다만 수소전기차가 27대로 48.1%, 하이브리드가 7천703대로 11.2% 각각 감소했다.

보조금 영향이 없는 하이브리드의 판매량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은 작년 9월 미국 내 하이브리드 판매가 206.4% 증가한 데 따른 기저효과로 보인다고 현대차는 해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월마다 영업일수가 다르고 휴가 기간도 있는 등 사정이 달라 전월과 비교해 판매량을 평가하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향후 IRA 적용에 따른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으나 당장 가시적 변화가 보이기보다 시차를 두고 여파가 관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기차 판매량이 전월 대비 감소한 것은 지난해 말~올해 초 시장에 투입된 신차 판매가 정점을 찍은 뒤 시간이 지나면서 줄어드는 '페이드아웃'(fade-out) 현상에 반도체 공급 차질이 더해진 결과라는 분석도 있다.

자동차업계의 한 관계자는 "IRA 적용의 타격이 분명이 있을 것으로 보지만 시행 후 바로 효과가 나타나기보다 시차를 두고 연말 또는 연초쯤 본격적으로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며 "다만 법 적용에 따른 소비자들의 심리적 변화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영향이 이미 발생하고 있을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기아의 전기차 EV6

기아의 전기차 EV6

[기아미국판매법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전기차 상황과 달리 현대차[005380]와 기아[000270]가 지난 9월 한 달간 미국시장에서 판매한 전체 자동차 대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증가세를 이어갔다.

현대차는 지난 한 달간 미국에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5만9천465대를 판매했다.

투싼이 31% 증가한 1만2천97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싼타페는 40% 늘어난 9천192대 판매됐다.

3분기 누적 판매량은 18만4천43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늘어나며 3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나타냈다.

기아는 9월 한 달 동안 전년 같은 달보다 6% 증가한 5만6천270대를 판매했다. 역대 9월로는 최고 판매량이다. 7∼9월 판매량(18만4천808대)도 역대 3분기 기준 최대를 기록했다.

스포티지가 작년보다 88% 늘어난 1만2천412대 팔려 가장 인기를 끌었고, 쏘렌토도 79% 증가한 7천350대 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